"북한에서 긍정적 신호가 와 방북 일자 조정중"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3일(현지시간) 이른 시일 내에 북한을 방문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소재 한국 유엔대표부에 마련된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소에 들러 애도를 포한 뒤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지금 현재로서는 (구체적인 방북 일정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지만,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방북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며 방북 추진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 18일 유엔 대변인이 반 총장의 방북 추진 사실을 공식으로 인정한 데 이어 닷새만에 나온 반 총장 본인의 방북 관련 첫 언급이다.

반 총장은 "북한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오고 있고, 언제 방북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서로 일자를 조정 중에 있다"면서 "하지만, 아직 (일정이)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반 총장은 최근 북한에 제의한 것으로 알려진 '11월 23일 방북' 이외에 다른 일자를 북한에서 연락해왔느냐는 물음에 "아직 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반 총장은 "방북 문제를 추진하는 것이 그렇게 쉬울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여러 가지 예민하고 민감한 문제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조금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반 총장은 방북을 추진하는 배경과 관련,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또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남북한 간의 평화와 화해를 도모하고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저의 방북을 포함해서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간 남북한 간의 관계라든지 정세가 여러 가지로 여의치 않다가 최근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두 차례 유엔을 방문한 계기에 둘이서 만나 (방북 문제를)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 총장은 연내 방북 가능성에 대해선 "그 점에 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말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