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의 총격에 숨지면서 소요사태가 벌어졌던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주방위군이 철수했다.

1992년의 '로드니 킹 사태'와 유사한 인종 간 충돌까지도 우려됐던 이번 사건은 일단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모습이다.

제이 닉슨 미주리 주지사는 21일(현지시간)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계속 상황이 호전됨에 따라 주방위군에 퍼거슨으로부터의 체계적 철수를 명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8일 퍼거슨에 주방위군 주둔을 명령한 지 사흘 만이다.

닉슨 주지사는 "당국이 공권력과 시민 사이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는 동안 주방위군이 도시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고 자평했다.

지난 9일 마이클 브라운(18)이 사망한 이후 사건 발생지인 퍼거슨과 이 소도시를 포함하고 있는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주민들은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여왔다. 하지만 시위대 일부가 상점을 약탈하는 등 폭력행위를 벌이면서 고무탄과 최루탄으로 중무장한 경찰은 물론 주방위군까지 동원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