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검찰이 축출된 우크라이나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그의 아들의 돈세탁 혐의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제네바 검찰은 28일(현지시간) 야누코비치 대통령의 아들 알렉산더 야누코비치 이름으로 등록된 회사에 대한 압수 수색을 실시한 사실을 성명을 통해 밝혔다고 스위스 언론들이 보도했다.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리히텐슈타인 등 유럽 국가들은 이에 앞서 야누코비치와 관련된 금융자산에 대한 동결조치에 들어간 바 있다.

우크라이나 새 정부는 러시아로 도주한 야누코비치 대통령 집권 기간 차관 370억달러(약 40조원)가 국고에서 사라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었다.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스위스에 자신 명의의 금융자산이 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지만, 그의 아들 알렉산더는 지난 2011년말 스위스 제네바에 자신의 자산운용회사(MAKO) 지점을 설치한 바 있다.

치과의사이자 사업가인 40세의 알렉산더는 지난 3년 동안 약 5억달러의 개인 재산을 형성한 것으로 스위스 주간지 `레브도'는 보도했다.

그의 우크라이나 회사들은 국내 석탄 생산의 약 절반 정도를 통제하고 전력 생산과 분배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rhe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