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일본 외무상이 오는 8,9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접촉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의하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각료회의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고 있는 겐바 외상은 6일 오후에 일단 일본으로 복귀했다가 8일 다시 블라디보스토크로 갈 계획이다.

APEC 정상회의에는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만 참석하고 겐바 외상은 동행하지 않을 예정이었지만 갑자기 일정을 바꿨다.

겐바 외상이 다시 블라디보스토크에 가는 것은 김성환 장관과 만나기 위해서라고 신문은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일 양국이 APEC 정상회의 기간에 별도로 양국 정상회담은 열지 않을 방침이지만 외교장관 간에 의사소통할 여지는 남겨둘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chungw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