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란에서 열리는 비동맹운동(NAM) 정상회의에 참석하겠다는 결정으로 이란을 고립시키려는 미국의 노력이 차질을 빚게 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평가했다.

타임스는 미국과 이스라엘이 이란을 국제사회에서 소외시키려는 외교적 노력을 주도하는 가운데 이란은 다음 주 테헤란에서 열리는 NAM 정상회의를 미국에 결연히 맞서면서 국제 문제에서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는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NYT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반 총장에게 회의 불참을 강하게 촉구하는 전화를 걸고 미국도 반 총장의 참가를 사실상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지만 유엔은 결국 반 총장의 회의 참석을 공식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란과 오랫동안 소원한 관계를 유지했던 이집트의 무함마드 무르시 신임 대통령이 회의 참석을 선언함으로써 이스라엘 국민을 불안에 빠뜨린 지 며칠 만에 내려진 결정이었다고 상기시켰다.

이 모든 정황은 이란을 테러를 수출하고 은밀히 핵무기를 개발하는 `불량국가'로 낙인찍으려는 미국과 이스라엘의 노력이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이제는 먹혀들지 않고 있으며 특히 중동에서는 서방의 영향력이 퇴조하면서 질서가 재편되고 있다는 이란의 주장에 설득력을 더하는 것이라고 타임스는 강조했다.

타임스는 냉전 시대에 결성된 비동맹운동에는 북한과 수단 등 미국이 `왕따'를 시도해온 많은 나라가 소속돼 있다면서 오마르 하산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은 전쟁 범죄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ICC)의 수배령이 내려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란이 이번 회의에서 3년 임기의 비동맹회의 의장국 지위를 이집트에게 넘겨받는 것은 전적으로 순번제 규정에 의한 것이지만 이란 지도자들은 이번 회의를이란에 대한 미국의 비난을 무력화하기 위한 공간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란 출신인 하와이대학의 파리데 파리 교수는 타임스에 "이란 지도자들이 기를 쓰고 이번 회의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는 이면에는 국제무대에서 이란의 역할을 과시하는 동시에 이란을 고립시키려는 미국의 의도가 실패로 끝났다는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미국의 주장처럼 `국제사회'가 아닌 미국이 주도하고 압력을 행사하는 `일부 서방권' 간의 문제라는 논리를 내세울 것"이라며 "아이러니하게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다수의 정상에게 회의 불참을 종용함으로써 이란 측에 선취점을 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wolf8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