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모바일·TV·車 통합 플랫폼 구축…MS와는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 체결
삼성전자가 인텔,리눅스 재단과 손잡고 PC 모바일 TV 자동차를 아우르는 개방형 스마트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iOS와 안드로이드를 통해 글로벌 플랫폼 진영을 양분하고 있는 애플 구글에 맞설 수 있는 강력한 전선을 구축한다는 전략에 따른 것으로 세계 정보기술(IT)업계에 파란이 일 전망이다.

리눅스 재단은 27일(미국시간) 삼성전자 인텔 등과 함께 리눅스 기반의 개방형 플랫폼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프로젝트 이름은 '티즌(Tizen)'으로 정했으며 내년 1분기에 첫 버전을 발표하고 이를 탑재한 제품은 내년 중반께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그동안 인텔이 노키아와 함께 추진한 '미고' 프로젝트와 삼성 등이 추진한 '리모' 프로젝트를 통합해 차세대 웹 표준인 HTML5를 전면적으로 지원하는 개방형 플랫폼을 개발하게 된다.

티즌을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앱 · 응용프로그램)은 '글로벌 슈퍼앱스토어'로 불리는 WAC(애플리케이션 소매 커뮤니티)를 통해 판매한다.

티즌 플랫폼은 PC와 스마트폰,태블릿 등은 물론 스마트TV와 자동차용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기기에도 탑재한다. 리눅스 재단은 이 플랫폼에 대해 "어떤 디바이스에도 장착할 수 있고 어떤 아키텍처에서도 작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마이크로소프트와 양사가 보유한 특허에 대한 포괄적 크로스 라이선스(상호 인증) 계약을 체결하고 양사의 특허분쟁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 패드 수익에 대한 로열티를 지불하는 대신 마이크로소프트 기술에 대한 사용권을 갖게 됐다. 양사는 이를 발판으로 향후 새 윈도폰 개발과 마케팅에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상호 교환대상에 오른 특허 중에는 안드로이드에 사용된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메일 전송 등과 같은 통신기술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향후 삼성의 부담이 한결 줄어들 전망이다.


◆ 리눅스

윈도와 마찬가지로 컴퓨터에 탑재되는 운영체제(OS)다. 윈도와 다른 점은 소스코드를 무료로 공개했다는 점이다. 스마트폰용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처럼 오픈소스로 누구나 사용할 수 있고 개발자는 원하는 기능을 추가할 수도 있다.

김광현 IT전문기자/강영연 기자 kh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