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세계 인플레 우려 확산…보조금 주고 공공주택 임대료 면제
아시아 각국에선 폭등하는 물가로 국민의 불만이 커지자 각종 보조금 지원과 가격 통제 정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지난달 28일 경유와 조리용 연료에 대한 보조금제도를 연장키로 결정했다. 또 수주 내 식료품에 대한 추가 보조금 정책도 내놓을 예정이다. 인도는 물가 벤치마크인 도매물가지수(WPI) 상승률이 지난해 4~12월 평균 9.4%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인플레이션 압박을 강하게 받고 있다.

인도네시아도 1월 물가상승률이 7%까지 급등하자 연료 보조금 지원을 중단하려던 계획을 보류했다.

홍콩 정부는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4.5%에 근접하자 지난달 23일 공공주택 임대료 두 달치를 면제해 주고 전기료를 보조해 주는 일회성 대책을 내놨다. 싱가포르도 1월 물가상승률이 5.5%에 달하자 세금 환급과 중소기업에 대한 현금 지원 등을 약속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