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멕시코만 동부해안의 원유시추를 향후 7년간 허용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CNN이 1일 보도했다.

켄 살라자르 내무장관은 1일 멕시코만 원유유출 사건을 교훈삼아 앞으로 7년간 멕시코만 동부지역의 신규 원유시추를 허용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살라자르 장관은 민감한 해역인 북극해에서의 시추 여부에 대한 탐사작업은 극도로 조심스럽게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정부가 멕시코만 동부해안의 원유시추를 금지키로 한 것은 지난 3월 멕시코만과 다른 미 연안해역에서의 원유와 천연가스의 시추를 허용키로 했던 계획에서 후퇴한 것으로 지난 4월20일 발생한 영국 석유회사 BP 소유 유정에서의 대형 원유유출 사고의 영향으로 풀이되고 있다.

지난 3월 계획이 예정대로 이행됐다면 플로리다 해안에서 125마일 이내의 해역을 제외한 나머지 멕시코만 동부해역에서 원유와 천연가스 시추가 허용될 예정이었다.

살라자르 장관은 그러나 멕시코만에서 석유 메이저들이 2천900만 에이커의 해역에 대해 임차계약을 맺고도 아직 탐사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번 조치가 멕시코만에서의 원유시추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일축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10월12일 멕시코만 원유유출사고를 계기로 내려졌던 심해시추 유예조치를 해제했디.
살라자르 장관은 심해시추 유예조치를 통해 멕시코만 원유유출 사고와 같은 유사사고의 재발을 막기위한 대책을 마련할 시간을 갖고, 석유회사들은 최악의 사고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한 대책을 수립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애틀랜타연합뉴스) 안수훈 특파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