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소아시아반도의 동남부 거점도시 카라만마라쉬.세계 아이스크림 산지로 유명한 이곳 도심을 벗어나자 낮은 돌담으로 둘러싸인 조그만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시골마을이 나타난다. 하주알랄랄이다.

초등학교 4학년생인 할리 이브라힘 타쉬데미르는 기자를 보자마자 "할로,삼성" "아이 러브 삼성"을 외친다. 할리가 다니는 학교를 삼성이 지어준 때문이다. 할리의 꿈은 초등학교 교사다. 4년 전만 해도 송아지나 키워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렇지만 "새 교실에서 공부하면서 초등학교 교사가 돼 아이들을 가르치는 꿈을 갖게 됐다"는 게 할리의 설명이다.
[창간 45주년 기업 사회속으로] 터키 소년 할리 "한국기업이 꿈을 심어줬어요"

삼성전자 터키법인이 할리네 학교를 지어준 지난 2006년.이전에도 학교가 있었지만 '말로만 학교'였다. 뻥 뚫린 지붕과 깨어져 나간 창문.수업조차 힘들었다. 책과 학용품도 부족했다. 삼성은 학교를 뜯어고치기 시작했다. 새로 짓는다는 표현이 더 정확했다. 지붕과 창문,집기를 모두 교체했다. 학용품은 물론 컴퓨터까지 기증했다.

최근엔 한국식 수학여행도 주선했다. 상당수 학생들이 마을 밖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얘기를 듣고서였다. 학교 관계자는 "아이들을 데리고 터키 최대 도시인 이스탄불을 다녀왔다"며 "학생 모두가 난생 처음으로 바다를 보고,배를 타고,도시를 보는 놀라운 체험을 했다"고 말했다.

삼성 터키법인의 학교 건립사업 슬로건은 '꿈 이뤄주기'다. 하주알랄랄을 시작으로 마르딘,카르스,디야르바키르 등 4곳에 이미 학교를 지었다.

기업들이 사회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회공헌활동을 통해서다. 사회와 함께 숨쉬며 공생하려는 노력이 역력하다. 불우청소년 · 장애인 · 독거노인 · 다문화가정 돕기 등은 기본이다. 개안수술,소외지역에 정보기술(IT) 보급 등 기업 업무를 사회와 체계적으로 연결하는 활동도 활발하다.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거나 육성하는 기업도 많다.

지역도 국경을 넘나든다. 터키와 베트남 중국 캄보디아 케냐 등 웬만한 개발도상국 오지에는 한국 기업이 지역사회와 함께 한다. 지구촌 곳곳에서 "생큐,코리안 컴퍼니"라는 소리가 나올 법하다.

지난해 200대 기업이 사회공헌활동에 투자한 돈은 2조원이 넘는다. 1조원 수준이던 2002년에 비해 두 배로 늘었다. 국내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예산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28%(2006년 기준).미국과 일본 기업(각각 0.12%)보다 높다. 사회와 유리돼서는 영속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경험에다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매출 증대에 필수적이라는 판단이 어우러진 결과다.

카라만마라쉬(터키)=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