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남부 지역에 이어 북부 새크라멘토 지역에서 돼지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가 집단 발생, 정밀 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미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카운티 당국은 지난 부활절 연휴 때 멕시코 여행을 다녀온 중학생(7학년)들이 심한 독감 증상을 보여 정밀 역학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새크라멘토 카운티는 관내 한 가톨릭 학교의 7학년 학생들이 멕시코로 여행을 다녀 왔으며 이중 8명이 감기를 앓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정밀 진단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분간 휴교토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카운티 보건당국은 감기 증상을 보이고 있는 학생들의 가검물을 채취, 돼지 인플루엔자와 연관이 있는지 여부를 검사하고 있으며 금명간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