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은 대공황 이후 최대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경제 살리기와 의회에서 경기부양책을 시급하게 통과시켜줘야 한다는 호소에 무엇보다 초점이 맞춰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미 전역에서 TV시청이 가능한 프라임타임 시간대인 오후 8시에 맞춰 열린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경기침체와 실업률 상승, 소비감소, 경기침체 악화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경기부양책을 가능한 한 빨리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경기부양책의 핵심 내용은 무엇보다 일자리 창출에 있다고 설명했다.

경제회복과 재투자계획의 가장 중요한 부문은 400만명의 일자리를 지키거나 창출하는 것이며 그것이 미국이 현재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라고 오바마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 들어가기 전 모두 발언을 통해 강조했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이러한 일자리 창출의 과정에서 정부 역할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는 점이 부각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이나 경제성장을 정부의 역할에만 의존할 수 없지만, 지금은 경기침체로 민간부분이 특별히 취약한 시점이기 때문에 "연방정부만이 미국경제의 생명력을 다시 불어넣을 수 있는 자원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 재정정책을 통한 경기부양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정부만이 일자리 실업이 소비를 줄이고 더 많은 실업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다"며 "의회에 계류 중인 경기부양책은 이러한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재홍 특파원 jaeh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