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헤이그에 본부를 둔 국제사법재판소(ICJ)는 오와다 히사시(小和田恒.76) 판사를 소장으로 선출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6일 보도했다.

ICJ의 소장에 일본인이 취임하기는 처음으로, 임기는 3년간이며 오와다 소장은 이 날짜로 취임했다.

오와다 소장은 일본의 나루히토(德仁) 왕세자 비인 마사코(雅子) 여사의 부친으로, 외무성에 들어가 사무차관과 유엔대사를 역임한 뒤 지난 2003년 2월에 ICJ 판사로 취임했다.

(도쿄연합뉴스) 이홍기 특파원 lh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