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 비밀자금 등을 유용하고 해외에서 돈세탁을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천수이볜(陳水扁) 전 대만 총통이 19일 첫 공판을 마치고 구치소에 재수감돼 이번 설은 구치소에서 보내는 것이 확실시됐다고 자유시보(自由時報) 등 대만 신문들이 보도했다.

천 전 총통의 변호인단은 법정에서 "문서를 읽는 것도 시간이 촉박하다.

설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해달라"며 천 전 총통의 석방을 주장했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타이베이(臺北)지방법원 차이서우쉰(蔡守訓) 재판장은 "변호인단의 건의를 받아들여 21일 열릴 예정이던 천 전 총통 일가 돈세탁 관련 재판을 2월24일로 연기하겠다"고 밝힌 뒤 설을 가족과 함께 보내고자 했던 천 전 총통에 대해서는 재수감을 명령했다.

결국 천 전 총통은 이날 오후 투청(土城)구치소로 다시 돌아가야 했다.

한편 천 전 총통 관련 재판 둘째날인 20일에는 국가 비밀자금인 국무기요비 유용 의혹에 대한 재판이 열려 마융청(馬永成) 전 총통부 비서장이 타이베이지법에 모습을 드러냈다.

마 전 부비서장은 천 전 총통을 위해 이야기를 꾸몄을 뿐 자신은 그것으로 인해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부인한 뒤 "하지만 천 전 총통의 지시에 따라 2006년 열렸던 국무기요비 관련 법정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검찰조사에서 "천 전 총통이 수교국 방문을 위해 출국할 때마다 비밀 외교자금 명목으로 국무기요비를 인출했으나 전액이 아닌 절반이나 3분의 2의 금액만을 수교국 원수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천 전 총통이 이 과정에서 수천만대만달러의 비밀 외교자금을 횡령했을 것으로 보고 그에게 '부정부패죄' 혐의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베이연합뉴스) 이상미 통신원 yunf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