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이 다음달 2일 열리는 올림픽 성화 봉송을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성화 봉송과정에서 이어진 반(反) 중국 시위가 홍콩에서도 발생할 것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는 29일 중국 본토에서는 처음 이뤄지는 홍콩에서의 성화 봉송이 반 중국 시위에 직면해 홍콩의 자치권을 시험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 26일 홍콩 당국은 성화 봉송시 시위를 하려고 계획했던 덴마크 인권 운동가 3명의 입국을 거부하고 이들을 6시간 동안 공항에 억류한 뒤 런던행 비행에 태워 되돌려 보냈다.

티베트의 한 승려도 주말에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돼 다른 것으로 보내졌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그러나 홍콩 내의 중국 인권문제 비판론자들은 성화봉송 과정에서 시위를 계획하고 있고 다르푸르 사태해결에 소극적인 중국의 역할을 비판해온 여배우 미아 패로를 비롯한 외국의 인권 운동가들도 시위를 위해 홍콩 입국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아 패로는 신문에 이번 주에 홍콩에 갈 계획이라면서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중국애국민주주의 지원 홍콩연대는 덴마크 인권 운동가들의 입국을 막은 홍콩 당국에 항의하는 소규모 시위를 28일 벌이기도 했다.

입국을 막는 것은 국제도시로서의 홍콩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것이라는 비난도 나오고 있다.

홍콩의 성화 봉송에서 시위가 발생할 경우 8월 베이징 올림픽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를 가늠할 수 있는 신호가 될 것으로도 예상되고 있다.

중국 비판 단체들은 올림픽 기간에 시위를 홍콩에서 벌일지, 아니면 베이징에서 벌일지를 저울질하고 있다.

홍콩은 전통적으로 평화적인 시위에 관대한 반면 베이징에서의 시위가 더 이목을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한편 홍콩 당국의 관계자들은 어떤 정부라도 문제가 될 수 있는 사람들의 입국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면서 이와 관련해 베이징 당국의 지시를 받은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김현준 특파원 ju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