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을 꿈꾸는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꿈은 실현될까.

흑인 민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사망한지 40년이 지난 지금 미국 백인의 72%, 흑인의 61%는 '미국이 흑인 대통령을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 인터넷판은 오피니언리서치와 공동으로 미국 성인 1천393명(백인 743명, 흑인 513명 포함)을 대상으로 14-17일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보도했다.

2년전에는 백인의 65%, 흑인의 54%가 미국이 흑인 대통령을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었다.

그러나 킹 목사의 꿈이 실현됐다는 응답은 40%에 그쳤다.

또 최근 경기침체 징후의 확산으로 경제가 이번 대선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실제로 백인과 흑인 모두 대통령 후보 선택기준으로 경제를 최우선 순위로 꼽았으며 이어 이라크, 테러, 의료보험, 유가, 이란 등의 순이었다.

흑인의 41%는 인종관계가 이번 대선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한 반면 백인은 12%만이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종관계가 미국에서 항상 문제가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흑인의 52%가 '그렇다'고 답했다.

백인은 '그렇다'는 응답이 43%에 그쳤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남성의 64%와 여성의 65%는 '미국이 여성 대통령을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대답했다.

(서울=연합뉴스) yunzh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