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조사결과 토대 유럽 환경당국 제소

애플의 아이폰이 인체에 해로운 화학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분석 결과가 나오자 유럽연합(EU) 당국이 이를 제소해 결과가 주목된다.

피시월드에 따르면 환경건강센터는 15일 아이폰의 이어폰 와이어에서 유해 물질인 피탈레이트가 미국과 EU의 허용치를 초과하는 수준이 검출됐다는 그린피스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제소했다.

피탈레이트가 허용치를 초과할 경우 이를 명시하도록 규정돼있다.

센터 관계자는 애플이 아이폰에 경고문을 붙이도록 요구하면서 궁극적으로 피탈레이트를 제거토록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애플과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아직까지 접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CNN 머니도 그린피스가 아이폰의 유해물질 함유를 폭로했다면서 애플의 스티브 잡스 최고경영자가 약속한 '그린 애플'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애플은 아이폰 가격을 200달러 인하한 것과 관련해 이전 가격에 구입한 고객에게 공식 사과하면서 100달러를 보상키로 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jk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