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상대 증오범죄 철저대비".."위해 정보없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21일 버지니아텍 총격사건 범인 조승희씨 부모의 근황에 대해 "신체적으로는 전혀 이상이 없는 상태이나 아들의 씻을 수 없는 범죄행위 때문에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조지프 퍼시치니 FBI 워싱턴 지부장은 주미 한국대사관측과의 접촉에서 "조씨 부모가 어디에 있는 지는 우리도 자세히 모른다"면서 "다만 우리와 전화로 연락은 되고 있다"고 밝혀, FBI가 조씨 부모의 신병을 보호 중임을 재확인했다고 워싱턴의 한 고위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FBI측은 조씨 부모가 지금 자유로운 상태에 있으며, 결코 억류상태에 있는게 아니라는 점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미 당국자들은 조씨 부모가 워싱턴 일대에 은신하고 있으며 친척 및 친구들과 함께 있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보도했다.

퍼시치니 지부장은 이어 "미국인들은 사상 최악의 총기참사를 낸 이번 사건 때문에 한국인 전체에 대한 편견을 갖게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번 사건은 어디까지나 정신장애를 앓는 개인의 범죄이지 한국인의 범죄라고 보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그는 또 "현재까지 버지니아와 워싱턴 일대의 한인들에게 린치(위해.危害)를 가하겠다는 정보가 입수된 것은 없다"면서 "미국내 한인들을 겨냥한 '증오 범죄'(hate crime)가 없도록 하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이와 함께 퍼시치니 지부장은 "한인들을 대상으로 한 증오 범죄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강력 대처할 방침"이라며 "우리가 철저히 대비하고 있는 만큼 안심해 달라"는 뜻을 한국측에 전달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조복래 특파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