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여성 중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부자는 토크쇼 호스트 오프라 윈프리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올해 처음으로 조사한 '대중문화계 최고 갑부 여성 20인(20 Richest Women in Entertainment)'에서 순자산 규모가 15억 달러로 집계된 오프라 윈프리(52)가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포브스는 "미시시피의 시골에서 태어나 자란 윈프리가 현재 연예계 여성 중에서 최고 부자이며 흑인여성중 유일하게 10억 달러대의 재산을 지닌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80년대 말 토크쇼를 시작하면서 1년에 2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리던 그는 요즘에는 TV, 위성라디오, 잡지 등을 포함한 여러 사업체와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해마다 2억2천500만 달러의 개인수입을 올리고 있다.

2위는 '해리 포터' 시리즈의 작가 조앤 K. 롤링(40)으로 순자산이 10억 달러에 이른다.

미혼인 윈프리와 달리 기혼자에 세 자녀를 둔 롤링은 세계 최고 베스트셀러인 책으로부터 얻는 인세와 함께 영화 시리즈에서 받는 로열티와 머천다이징 등으로 지금까지 4편의 영화에서 얻은 소득이 35억 달러에 달한다.

롤링은 전업작가 중 유일하게 20위 안에 들었다.

3위는 미국 주부들에게 살림의 대모로 일컬어지는 마사 스튜어트가 차지했으며 4~7위는 마돈나, 셀린 디옹, 머라이어 캐리, 재닛 잭슨 등 가수들이 차지했다.

줄리아 로버츠는 8위, 제니퍼 로페즈는 9위, 제니퍼 애니스턴이 10위에 올랐다.

11~20위에는 올슨 쌍둥이자매, 브리트니 스피어스, 저니 주디, 샌드라 불럭, 캐머런 디아즈, 지젤 번천, 엘렌 드제네레스, 니콜 키드먼,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르네 젤웨거가 차례로 랭크됐다.

이번 조사에서 20위 안에 들기 위해선 최소한 순자산이 4천500만 달러에 이르러야 했다고 포브스는 보도했다.

포브스는 이 리스트를 뽑기 위해 음악계, 방송, 영화, 출판계를 모두 조사해 여성인사들이 지금까지 활동을 해오면서 얼마나 많은 재산을 축적했는지 살펴보았다고 설명했다.

포브스는 그러나 바버라 스트라이샌드처럼 현재 활동을 하지 않으면서 로열티로 생활을 하는 여성들은 제외시켰으며 엘리자베스 테일러 등 옛날 배우들도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현재 활발하게 활동중인 슈퍼스타들만을 대상으로 삼았다고 밝혔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이 남 통신원 enam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