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최고경영자(CEO)인 릭 왜고너 회장은 19일(현지시간) 자신의 올해 보수가 50% 깎일 것이라고 말했다. 왜고너 회장은 이날 'GM 경영진이 충분한 희생을 하지 않고 있다'는 미 자동차노조(UAW)의 비판을 의식한 듯 자신을 포함, 최고 경영진 5명의 보수를 올해 40% 이상 삭감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03년 220만 달러의 연봉과 280만 달러의 보너스, 330만 달러의 성과급 등 약 850만 달러의 보수를 받았던 왜고너 회장은 2004년엔 총 보수가 480만 달러로 줄어든데 이어 올해 보수가 또 줄어들게 됐다. 이어 왜고너 회장은 재정적 어려움을 해소하는 방안의 하나로 파산보호를 고려하지는 않고 있다며 'GM 파산보호 신청설'을 부인했다. 그는 "광범위한 구성원들에 대한 책임, 사업을 성공시키는데 필요한 것들, 그리고 전세계에 걸친 우리의 사업들을 볼때 파산 보호가 좋은 선택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GM 파산보호 신청설은 자회사였던 자동차 부품업체 델파이가 파산보호를 신청,델파이 근로자들을 위해 GM의 부담해야 할 예산이 최대 12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제기돼 왔었다. 왜고너 회장은 "파산보호를 신청하면 일부 공장을 패쇄하고 근로자 임금을 줄이게 되겠지만 GM의 회생은 임금삭감 이상의 것을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항공업계와 달리 자동차 업계는 파산보호를 신청할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는 것만도 사업에 피해를 준다"고 말했다. 앞서 포드 자동차의 회장 겸 CEO인 빌 포드도 올해초 사업이 이익을 낼 때 까지 보수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바 있다. 또 파산보호를 신청한 델파이의 CEO인 스티브 밀러 회장도 지난 17일 내년부터 회사 경영이 정상화돼 파산보호에서 벗어날 때까지 자신의 연봉으로 1달러만 받겠다고 밝혔다. 구조조정 전문가인 밀러 회장은 올해의 경우 150만 달러의 연봉과 300만 달러의 보너스를 받을 예정이다. (뉴욕=연합뉴스) 이래운 특파원 lr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