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소니가 지난 10여년간 삼성의 급성장 을 막아내지 못해 오늘의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판단, 북미 시장에서 대대적인 할인판매와 신제품 출시 및 광고공세로 `삼성 따라잡기'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북미총괄본부도 주요 간부들이 주말 연장근무를 하는 등 소니의 대공세에 맞서기 위한 내부 경계태세에 돌입, 경쟁자이자 동반자 관계를 형성해온 두 회사간 물밑 긴장이 고조되면서 사활을 건 승부가 가열되고 있다. 소니는 일반 소비자들의 브랜드 이미지에 큰 영향을 미치는 TV 시장에서 삼성에 밀린 것이 그룹 전체의 약화로 이어졌다고 판단, TV 제품들의 가격을 인하하며 그동안 삼성이 장악했던 시장을 급속도로 잠식해 가고 있다. 미국의 중산층을 겨냥한 50인치 TV의 경우 소니 제품의 평균 가격은 지난 3월만 해도 2천588 달러로 삼성의 2천344 달러에 비해 비쌌으나 5월엔 2천472 달러, 6월엔 2천362 달러, 7월엔 2천185 달러로 계속 낮아졌다. 이에 반해 삼성의 평균가격은 7월말 현재 2천364 달러로 3월에 비해 오히려 20 달러가 높아져 소니와 삼성 제품의 가격이 역전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삼성의 한 관계자가 2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에 따라 50인치 TV의 시장점유율은 삼성의 경우 지난 3월의 38.3%에서 7월엔 35.3%로 떨어진 반면, 소니의 점유율은 3월의 34.7%에서 7월엔 41.6%로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니는 또 LCD TV 전용 브랜드인 `브라비아'(BRAVIA)를 개발, 26∼40인치 5종의 LCD TV 신제품을 대거 출시하기로 하는 등 `TV 명가' 부활을 위해 대대적 반격전을 펼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소니의 최고경영인(CEO)으로 취임한 하워드 스트링거 회장은 지난 8월 전세계 소니 현지 직원들에게 e-메일을 보내 "삼성전자를 따라잡을 수 있도록 분발하라"고 독려했다고 삼성 관계자가 전했다. 소니는 특히 삼성이 뉴욕 맨해튼에서 첨단제품 체험관인 `삼성익스피어리언스' 를 개장하는 날 자사의 첨단 소비자 가전제품 브랜드인 콸리아 오픈 기념식을 치르는 등 물밑 신경전도 점차 노골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삼성이 자선마케팅 사업 `희망의 4계절'의 일환으로 뉴욕양키스의 조 토레 감독을 참여시킨데 맞서 소니는 최근 뉴욕양키스 구장에 LCD-TV 브래비아의 광고판을 부착하기도 했다. 소니와 삼성은 이달초 세계 최대 규모의 영상ㆍ멀티미디어 전자전시회인 `IFA 2005'에서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인 1천570평과 1천120평의 초대형 부스를 각각 마련, 치열한 자존심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삼성전자 북미총괄 오동진 사장은 "경쟁이 치열한 미국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소니와 대등한, 때로는 우세한 지위를 차지한 것은 현지 정서에 맞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한 결과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오 사장은 이어 "그동안의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전자업계의 진정한 선두기업이 되고자 더욱 더 정진할 것"이라면서 "북미시장에서 조만간 현지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대형 프로젝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욕=연합뉴스) 이래운 특파원 lr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