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의 재선이 유력시된다는 전망에 국제유가가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 중질유(WTI)가격은 오전 10시 개장 직후 전날에 비해 배럴당 11센트 오른 49.80 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월가 전문가들은 오하이오주의 득표 논란이 마무리돼 부시 대통령의 재선이 확정될 경우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탈 것으로 보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이래운 특파원 lr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