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발에 동안(童顔)이면 취직도 잘 되고 소송에서도 유리하다.'

금발에 푸른 눈,어린아이처럼 순진한 얼굴을 가진 사람들은 취직은 물론 소송에서도 훨씬 유리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여론조사기구 ICM이 전국의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용모반응조사를 실시한 결과 '젊어보일수록' 신뢰감이 간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다고 25일 보도했다.

경륜 이미지보다는 신선미에 더 후한 점수를 준 셈이다.

응답자들은 옷차림도 신뢰도에 크게 영향을 준다고 대답했다.

특히 반짝이는 구두를 신은 사람이 믿음직해 보인다는 응답이 60%를 넘었다.

머리가 깔끔한 사람을 선호한다는 비율도 이와 비슷했다.

여성의 화장도 신뢰도를 끌어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주 미소를 짓는 사람일수록 신뢰감이 높은 반면 땀을 많이 흘리면 믿음이 덜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체별로는 특히 입모양이 이미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응답자들은 작고 얇은 입술을 가진 사람은 믿음이 덜 가고 옹졸한 인상을 주는 반면 두툼한 입술을 가진 사람에겐 듬직한 인상을 받는다고 대답했다.

남성 응답자 10명 중 6명과 여성 응답자 10명 중 8명이 여성에게 더 신뢰가 간다고 답변했다.

응답자들은 이런 요소들을 기준으로 남자배우 주드 로와 여성 텔레비전 진행자 드니즈 밴 우텐에게 가장 후한 점수를 줬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