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양국 정부는 오는 23일 미국 텍사스주에서열리는 정상회담때 북한의 핵개발계획 전면 포기를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로기본 합의했다고 일본 언론이 8일 보도했다. 외무성 간부에 따르면 양국의 이같은 방침은 핵을 포기하는 대신에 북일 국교정상화와 경제 지원을 요구하는 북한에 대해 핵확산 금지의 입장에서 의연한 태도를보일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보유는 인정할 수 없으며 벼랑끝 전술을 고조시켜 사용후핵연료봉의 재처리를 강행할 경우 미국과 일본이 단호한 태도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전했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관방장관과 하워드 베이커 주일 미국 대사는 이와 관련, 7일 총리 관저에서 회담을 하고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북한 문제를 최우선과제로 다루기로 했다. 베이커 대사는 이 자리에서 조시 부시 미국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가 평화적으로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도 정상회담의 중요 의제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y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