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다나카 고이치가 근무 중인 일본 시마즈제작소는 16일 '다나카 연구소'를 지난 1일자로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다나카연구소는 교토에 있는 시마즈제작소 본사에 설립됐으며,4월부터 가동된다. 연구소의 정식 명칭은 '다나카 고이치 기념 질량분석 연구소'로 첫해 예산은 2억엔이며,6명이 근무한다. 다나카는 "연구소를 거점으로 많은 사람들과 교류하면서 질량 분석의 새 가능성을 열고 싶다"면서 "당분간 질량 분석 장치의 성능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인한 기자 jan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