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브라운 영국 재무장관은 27일 의회에서 행한 예산안 제안연설을 통해 내년 6월 퇴임하는 에드워드 조지 영국 중앙은행(BOE)총재 후임에 머빈 킹(54) 현직 부총재를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91년 수석 이코노미스트로 BOE에 입행한 킹 신임 총재 내정자는 9명으로구성된 통화정책위원회 위원 가운데 매파로 분류되는 인물.

경제전문가들은 그가 최근 주택경기가 과열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어 추가 금리인하를 지지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지 총재 은퇴 후의 후임자 후보들 가운데 선두를 달려온 킹 신임 총재 내정자는 지난주 런던정경대학에서 행한 연설에서도 소비 및 주택경기 호황과 대외수요 약세 사이의 "현저한 불균형"에 대해 경고했다.

킹 신임 내정자는 BOE 총재직 제의를 받게돼 기쁘고 영광이라고 말하고 전임자의 뒤를 따르기가 "불가능하지는 않겠지만 어렵다"며 조지 총재의 업적에 찬사를 보냈다.

(런던=연합뉴스) 김창회 특파원 ch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