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수사국(FBI)은 테러단체들이스쿠버 다이버들을 이용, 수중테러를 감행할 가능성에 대비해 전국의 다이버 교습소와 관련 상점 등에 의심스러운 다이버 수강생 및 고객들을 보고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4일 알려졌다.

FBI는 현재 국내 다이버 관련 상점에 대한 정밀 조사에 착수했으며 전세계적으로 지난 3년 동안 스쿠버 다이버 기술을 습득한 200여만명의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산호초와 다이빙 장소로 유명한 플로리라주의 일부 다이버 관계자들은 FBI의 이같은 발상은 제임스 본드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마이애미에서 다이빙 관련 상품들을 팔고 있는 두그 오스틴은 FBI의 주장은 터무니 없는 것이 아니라며 수중 테러의 개념은 전혀 놀라운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오스틴은 또 "미 해군이 수중 폭파팀을 보유하고 있듯이 테러범들도 수중 테러를 감행할 수 있는 요원들을 보유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9.11 테러 이후 일부 사람들을 면밀하게 관찰하게 됐다"며 "아랍인이 가게로 찾아와서 다이빙 교습을 받기만 한다면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겠지만 다이빙 제품을 대량으로 구입할 경우 FBI에 신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FBI는 이달초 성명을 통해 "테러단체들이 스쿠버 다이버를 이용한 공격 능력을 개발해왔다"며 "테러범들이 미국내에서 스쿠버 다이버를 이용해 테러를 가할 것이라는 증거는 없지만 수중 테러 능력을 획득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다는 정보가 입수됐다"고 경고했다.

(마이애미<美 플로리다州> AFP=연합뉴스) youngb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