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노 프로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29일영국이 유럽의 장래를 형성키 위한 집행위 노력에 완전하게 참여하지 않은 채 수만마일 떨어진 미국과만 긴밀한 관계를 발전시키고 있다고 비판을 가했다.

프로디 집행위원장은 이날 옥스퍼드대 사이드 경영대학원에서 행한 연설에서 영국의 태도는 다른 많은 EU 회원국들과 대조되며 너무 자주 방어적 성향을 띠어왔다고 지적했다.

프로디 위원장은 강력한 유럽을 지지하는 것이 미국을 배반하는 행동이 되지않을 것이라면서 EU 단일통화인 유로화에 가입하는 문제는 "정치적 의지와 용기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EU는 항상 단일 금융시장 이상의 것이었으며 외교 정책은 유럽이 더많은 일을 할 수 있는 분야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옥스퍼드<영국> AP=연합뉴스) hcs@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