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5일 중동부터 아프리카까지 걸친 전세계 분쟁지역에서 발생하는 무고한 시민과 어린이들의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실질적인 내용을 담은 "도구 상자"를 승인했다.

유엔 안보리 현 의장국인 노르웨이 정부와 유엔 인도문제 조정 위원회가 마련한 이번 안은 무력분쟁 지역내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한 13개의 주요 목표를 담았다.

13개 목표는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민간인에 대한 접근, 분쟁 당사자로부터 민간인을분리하는 방안, 제재조치의 영향 최소화, 치안 및 평화유지군에 관련 사안 고취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번 방안은 분쟁시 민간인에 대한 처우를 다루고 있는 제네바 협정을 기초로 하고 있으며 이를 강제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방안은 새로운 유엔 평화유지군의 임무에 포함되지만, 평화유지군이 파견되지 않는 다른 경우에도 폭넓게 도움을 줄 수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레 페테르 콜비 유엔주재 노르웨이 대사는 이번 방안이 "강력하고 실질적인 도구상자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면서도, "작업이 완료되려면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안보리는 이날 앞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의 민간인 희생, 수단내 민간인및 구호요원에 대한 공격, 라이베리아.시에라리온.기니의 난민촌에서 행해지는 아동성착취 등을 강력히 비난했다.

장 데이비드 레비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는 지난 1차 대전 당시 사상자의 95%가 군인이었다고 상기한 뒤, "현재는 분쟁 희생자의 95%가 민간인"이라면서, "현재 국가간 분쟁 및 국가 내부 분쟁 건수가 50건에 달하며 대부분 아프라카에서 벌어지고있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1990년대 초 보스니아 내전을 계기로 분쟁지의 민간인 보호문제를 다뤄왔다.

그동안 각종 안보리 결의안과 성명 등에서 이 문제가 약 40차례 언급되기도 했다.

(유엔본부 AP=연합뉴스) ci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