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미국대통령은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국 철강산업을 구제하기 위한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한국등 개발도상국들로부터 수입되는 철강제품에 최고 30%에 이르는 보복관세를 부과할 것을 결심했음을 미 정부 관리가 밝혔다고 5일(이하 워싱턴 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부시대통령은 이같은 계획아래 백악관 보좌관들과의 집무실회의에서 한국, 아르헨티나 태국, 터키, 일본, 중국, 러시아, 우크라이나, 브라질 같은 개발도상국들에서 수입되는 철강제품에 대해선 이같은 보복관세를 부괴하도록하고 캐나다와 멕시코에서 생산되는 철강제품에 대해선 보복관세의 부과대상에서 면제해 줄 것을 지시했다고 이 관리가 전했다. 미 정부 관리들은 빠르면 이날까지로 돼 있는 부시대통령의 보복관세 부과 결정발표 시한까지 미국 철강 노조나 업계 대표들로부터 이같은 결정에 대한 지지 성명을 얻게 될 것을 기다리면서 밤새동안 보복관세 부과 조정작업을 벌였었다. 백악관은 오는 6일까지 지난해 12월 미국 국제 무역 위원회의 수입철강에 대한 20-40% 수입관세부과 권고안에 대해 결정을 내리기로 돼있다. 미국 철강업계 중역들은 백악관이 시사하고있는 보복관세 부과 대상국가와 제품에서 면제되는 것이 현 철강수입의 3분의1 이상에 이르기 때문에 미국산 철강제품가격의 인상을 위해 추진중인 이 조치의 효과를 반감하게 된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미국철강업계는 철강판매가격의 하락과 수입철강의 증대로 인해 흑자를 낳는 기업은 극소수에 그치고 31개 업체가 지난 4년동안 파산신청을 냈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