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일중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고이즈미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18일 오전 정상회담을 갖는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일본 경제의 조속한 회복 방안과 국제 테러척결을위한 상호 동맹강화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최대 관심분야인 경제 문제와 관련, 고이즈미 총리는 일본경제 회복을 위한 디플레이션 종합대책과 부실채권의 조속한 처리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고이즈미 총리의 개혁노선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경제구조개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고이즈미 총리가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점을 상기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안보분야에서 부시 대통령은 최근 연두교서를 통해 이란, 이라크와 함께 북한을`악의 축'으로 지목한 배경을 설명하고, 이같은 테러지원국가들에 의한 대량살상무기 및 탄도미사일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노력에 일본이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부시 대통령은 정상 회담에 앞서 도쿄의 메이지(明治) 신궁을 참배한다.또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과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저녁 총리관저에서 열리는 리셉션을 마친 뒤 인근 선술집에서 `격식없는 뒤풀이' 행사를 가질예정이다. 부시 대통령은 19일에는 일본 국회에서 연설한 후 다음 방문지인 서울로 출발한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