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7일 지난 달뉴욕과 워싱턴에 대한 테러공격에 따른 테러전쟁의 일환으로 미국과 영국군이 아프가니스탄내 테러조직과 탈레반정권의 군사력을 겨냥, 공습과 미사일 공격을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전국에 TV 중계된 연설을 통해 "미군이 나의 명령에 따라 알 카에다 테러리스트 훈련캠프와 아프가니스탄내 탈레반정권의 군사시설에 대한 공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신중하게 목표를 선정한 이러한 공격은 아프가니스탄을 테러리스트의 활동기지로 이용하는 것을 와해하고 탈레반정권의 군사력을 공격하기 위한것"이라고 설명하고 이 군사작전에는 영국군이 참여했으며 캐나다, 호주, 독일 및프랑스를 포함한 다른 동맹국들이 작전에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우리는 끈기있게 성공을 쌓아가면서 이 전투를 승리로 이끌 것"이라면서 "우리는 실패하지 않을 것이며 평화와 자유는 승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아프간의 탈레반정권에 지난 달 11일의 뉴욕와 워싱턴에 대한 테러공격의제1 용의자인 오사마 빈 라덴 및 그의 테러조직 '알 카에다'지도자들의 신병 인도,아프가니스탄내 테러리스트 훈련캠프 전면 폐쇄, 억류중인 미국인 등 외국인의 석방등을 요구했으나 탈레반 지도자들이 이를 거부했다고 지적하고 "이제 탈레반은 그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오늘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나 전쟁은더 광범위하다"면서 "모든 국가들은 선택을 해야 하며 이 전쟁에서 중립은 없다"고강조하고 무법자와 무고한 양민 살해자를 후원하는 정부는 스스로를 위험에 빠뜨릴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과 영국군의 이날 공격은 부시 대통령이 지난 주말 탈레반정권에 대해 "시간이 끝나간다"고 경고하면서 충돌을 회피하기 위한 탈레반측의 협상제의를 거부한후 시작된 것이다. 한편 CNN방송은 아프가니스탄 현지에서의 생방송을 통해 수도 카불에서 폭발음이 들리고 있으며 남부 도시 칸다하르와 동부의 잘랄라바드의 공항들이 군사공격을받았다고 보도했다. CNN은 한 탈레반관리의 말을 인용, 탈레반정권의 정신적 거점인 남부 도시 칸다하르의 공항에서는 지휘통제센터가 공격을 받아 주요 장비들이 파괴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 달 11일 뉴욕과 워싱턴에 대한 테러공격 이후 아프가니스탄 일대에크루스미사일을 탑재한 군함들이 포함된 2개의 항공모함 전단과 약 350대의 공군기, 약 4천400명의 해병, 약 1천명의 육군 병력을 배치, 군사력을 증강해왔으며 영국과 함께 특수부대를 아프간에 투입, 수색.정찰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신기섭 특파원 ksshi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