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테러사건으로 인한 국제정세 불안을 이유로다음달 7일부터 10일까지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35차 국제철강협회(IISI) 총회가 전격 취소됐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IISI는 회원사 및 제35차 서울총회 참가 예정자들에게 보낸공문을 통해 지난 11일 발생한 미 테러사건으로 야기된 안전상황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서울총회 개최를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IISI는 세계 철강산업 현안에 대해 중요한 토의 및 승인사항이 있는 만큼 가급적 많은 회원들이 이번 서울총회에 참석하도록 할 계획이었으나, 미국의 군사행동이발생하면 회원들이 어려운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총회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IISI는 국제정세가 안정되면 당초 4일간이던 총회 일정을 2일간으로 단축해 12월 9~10일 브뤼셀에서 임시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자고 회원사들에게 제의했다.

전쟁 발발 우려로 미국과 유럽 철강회사 경영진들이 해외여행에 난색을 표명해서울총회 개최 연기 또는 취소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고 IISI 서울 사무국 관계자는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창섭기자 lc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