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北京)의 일본 대사관은 북한에 살고 있는 '요도호' 납치범 아카기 시로(赤木志郞.53)의 부인 에미코(惠美子.46)가 일본에 귀국할 수 있는 도항증을 발급했다고 교도통신이 4일 보도했다.

여권법 위반 혐의로 국제 수배를 받아온 에미코는 18일 베이징을 경유, 일본에 귀국할 예정이다. 요도호 납치범의 부인이 일본에 귀국하는 것은 처음이며 경찰은 귀국 즉시 구속할 계획이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88년 에미코 등 요도호 납치범 부인 5명이 북한 공작원과 접촉했다는 이유로 여권 반납을 명령했으나 당사자들이 거부하자 93년 6월 국제 수배령을 내렸었다.

에미코의 경우 자신이 접촉한 공작원은 "북한 외교관"이라며 반납 명령을 거부하다가 지난 해 말 도항증 발급을 신청한 후 올 7월 여권을 외무성에 반납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