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인터넷웹사이트를 오래 전부터 운영해온 자동차딜러들이 웹사이트를 최근 오픈한 딜러보다 한달 평균 8대 가량 차를 더 판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미자동차딜러연합회(NADA)가 1만9천3백명의 회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95년부터 자동차판매용 웹사이트를 운영해온 딜러들은 한달 평균 13대의 차를 팔았다.

반면에 지난해 웹사이트를 구축하기 시작한 딜러들의 월평균 판매실적은 5대에 불과했다.

또 현재 NADA회원 중 83%가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NADA 해럴드 웰스 회장은 이에 대해 "자동차딜러들이 이제 인터넷을 마케팅의 주요한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