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계의 큰손 조지 소로스가 지난 4∼6월 첨단기술주를 대거 처분했다.

뉴욕타임스는 15일 소로스펀드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이 펀드의 미국내 주식투자총액이 지난 3월말 80억달러에서 6월말에는 20억달러로 무려 60억달러가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다.

타임스는 소로스펀드가 더블클릭 퀄컴 에피파이 인포믹스 퀘스트커뮤니케이션스 등 기술주들을 대거 팔아치웠다고 전했다.

소로스는 지난 4월 나스닥주가 폭락 당시 기술주의 거품이 여전하다면서 보유중인 기술주를 대거 처분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