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이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미국의 서부텍사스중질유(WTI) 값을 앞질렀다.

14일 런던시장에서 9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전날보다 70센트 오른 배럴당 32.18달러에 마감됐다.

브렌트유 가격이 32달러를 넘어선 것은 지난 90년 걸프전 당시 31.95달러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이날 뉴욕시장에서 WTI(9월 인도분) 가격은 전날보다 27센트 내린 배럴당 31.76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가 WTI보다 높은 가격을 형성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WTI는 품질과 생산원가 차이로 항상 브렌트유보다 배럴당 1~2달러 높은 수준에서 거래돼 왔다.

한편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오는 9월26∼28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OPEC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발표했다.

김선태 기자 orc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