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컴퓨터 수출강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중국관영 영자지 비즈니스위클리는 13일 신식(정보)산업부 통계를 인용, 중국이 지난 상반기 3억8천5백만달러어치(96만7천9백대)의 컴퓨터 완제품을 수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년동기의 2배가 넘는다.

반면 수입액은 4천5백만달러(2만7천대)로 전년동기 대비 8.7% 줄었다.

상반기 중 중국의 컴퓨터 생산량은 2백88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배 늘었다.

또 올해 컴퓨터 생산량은 5백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된다.

베이징=한우덕 특파원 wood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