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가 남북한 철도 연결사업에 대한 지원을 적극 고려하고 있다.

러시아 외교부의 고위관리는 15일 "러시아는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통해 화물을 유럽으로 수송하기 위한 남북한의 철도 연결사업을 도울 수 있다"고 밝히고 "오는 19-2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대통령의 북한방문 기간중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한 철도 연결계획은 지난달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에서 제기됐다.

남북한 철도와 시베리아 횡단철도와의 연계는 남한의 화물 수송 및 대외무역을 한층 용이하게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러시아와 북한의 경제협력 방안에는 <>시베리아 가스 파이프라인의 한반도 연결과 <>러시아의 두만강 유역 개발계획 참여 등의 유망한 계획들이 포함돼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