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빈 전 재무장관는 미국경제 경고했다.

그는 "경상수지적자는 늘어나고 저축은 줄고, 주가는 여전히 높다"며 위험요소가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