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그린스펀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73)이 4연임됐다.

이에따라 내달초 열리는 FRB 회의에서 미국 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빌 클린턴 대통령은 4일 오전(현지시간) 그린스펀 의장과 단독요담을 가진
후 기자회견을 통해 그린스펀의 4차 연임을 발표했다.

이로써 그린스펀은 미국은 물론 전세계의 중앙은행 역할을 맡고 있는 FRB를
앞으로 4년간 더 이끌게 됐다.

지난 87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에 의해 폴 볼커 의장의 후임으로 임명
된 이후 조지 부시, 클린턴 행정부를 거친 그린스펀 의장은 차기 행정부의
금융정책도 좌우하게 됐다.

클린턴 대통령이 임기만료를 6개월이나 앞두고 그린스펀의 연임을 결정한데
대해 전문가들은 확장일로를 걷고 있는 미 경기와 과열기미를 보이고 있는
증시를 연착륙시키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들은 또 재연임이 결정된 그린스펀이 조만간 금리를 상당폭 상향조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그린스펀은 별 어려움 없이 의회의 연임 인준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민주.공화 양당으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미 의회는 경기가 사상 최장기 호황 기록을 목전에 둘 만큼 호조를 지속하는
데는 그의 공이 큰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 방형국 기자 bigjob@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