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중도좌파 연정이 다이옥신 파동여파로 13일 총선에서 참패, 2차대전
후 벨기에 정치를 주도해 온 중도좌파의 장기집권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장 뤽 드하네 총리의 연정에 참여하고 있는 기독사회당과 사회당 등 4개
정당은 개표 70%가 진행된 14일 오전 현재 기존 의석보다 16석 가량 줄어든
66~67석 획득에 그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우파정당인 네덜란드어권 자민당과 프랑스어권 자유당은 39석에서
44석으로 의석을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녹색당은 22석을 얻어 현재 11석의 배로 늘어나게 됐다.

이에따라 전후 대부분의 기간을 집권해온 벨기에 중도좌파 연정 대신
중도우파나 우파연정이 출범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벨기에 정계가
대변혁을 맞게 됐다.

드하네 총리는 패배가 확실시 되자 "다이옥신 파동이 선거를 왜곡시켰다"며
일찌감치 패배를 인정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1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