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재계총리"로 통하는 게이단렌회장에 이마이 다카시 현 부회장
(신일본제철사장.68)의 선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게이단렌은 빠르면 12일 열리는 회장단회의에서 이마이 부회장의 회장
추대를 확정, 5월 하순으로 예정된 총회때 9대회장으로 선임키로 했다.

이에따라 쇼와생 재계총리가 처음으로 탄생하게 될 것이 확실시된다.

게이단렌은 또 차기회장 후보로 거론돼 왔던 세키모토 다다히로 현 부회장
(NEC회장.71)을 회장의 조언역할을 맡는 평의원회의장에 선임키로 했다.

도요다 쇼이치로 현 게이단렌회장(도요타자동차 회장.72)은 자신의 후임
으로 세제 재정 등에 밝고 경영합리화로 신일철을 정상화시키는 능력을
발휘한 이마이 부회장을 일찌감치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이부회장은 지난 94년3월 결산 때 적자를 낸 신일철을 대대적인
합리화조치로 흑자로 전환시켰었다.

차기재목감으로 거론된 세키모토 부회장, 나스 쇼 도쿄전력회장(73)에
비해 젊다는 점도 발탁의 또다른 요인으로 분석된다.

일본의 경기후퇴, 정부의 행정 및 재정개혁과 규제완화 등 산적한 과제를
해결해낼 수 있는 능력과 패기를 겸비한 인물로 이마이 부회장이 선택된
것이다.

이마이 부회장은 빠르면 4월께 신일철의 사장자리를 지하야 부사장에게
물려주고 대표이사 회장으로 경영일선에서 한발짝 후퇴, 게이단렌회장직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 도쿄=김경식 특파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