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욕=이학영 특파원 ]

국제 금융기관들이 한국에 긴급대출을 결정한 것은 일본 대장성 및 중앙
은행의 압력때문이라고 뉴욕타임스가 2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도쿄 금융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 대부분의 일본계 은행들은
대한국 차관에 대한 만기연장을 원했으며 국제통화기금(IMF)의 한국 구제
계획이 성공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관련 일본 산와은행의 기무라 하루히코 대변인은 "한국이 부채상환
유예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제, "일본은행들은 주주 및 예금주들에
한국에 대한 대출금을 회수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일본은 한국에 2백30억달러 상당을 대출했으며 1년내 1백40억달러를 상환
받아야 하는 대한국 최대 채권국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