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IMF)은 말레이시아의 요청에 따라 다음달중 세계통화거래
규제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2일 전해졌다.

말레이시아는 동남아 통화를 황폐화시키고 많은 아시아 국가들의 경제를
혼란속에 몰아 넣고 있는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지난달 IMF에 그같은 규정
마련을 요청했었다.

이같은 요청후 태국 바트화와 말레이시아 링기트화, 필리핀의 페소화,
인도네시아의 루피아화의 급락이 촉발됐다.

이들 통화는 달러에 대해 30% 이상 하락했으며 아직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베르나마 통신에 따르면 아놔르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현재
헤지펀드의 이전을 관리하는 절차나 규정을 마련하고 있는 IMF가 그 진전
상황을 오는 12월1일 콸라룸푸르 회의에서 우리에게 통보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부총리이기도한 아놔르 장관은 미셸 캉드쉬 IMF총재가 아세안(동남아국가
연합) 재무장관 회의에 보고서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아놔르의
공보비서인 아들린자브리는 캉드쉬가 통화투기 규제에 관한 보고서 작성의
진행상황을 아세안 장관들에게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세안 재무장관회의는 통화규제와 정보교환, 헤지펀드의 출처 등을 논의
하게 될 것이라고 아들린 비서는 말했으나 더 이상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말레이시아가 주최하는 이 회의엔 아세안 회원국들외에 한국 호주 일본
중국 홍콩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