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백악관은 담배 제조업체들이 청소년 흡연을 억제하기 위한 자체적인
조치를 취할 경우 담배를 마약으로 규정해 부과키로 한 엄격한 정부규제를
재검토할 수도 있다고 27일 발혔다.

리언 파네타 백악관 비서실장은 CBS-TV와의 회견을 통해 "기본적인 목적은
담배업계로 하여금 청소년들이 흡연의 유혹을 받지 않도록 하는 요건을
충족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솔직히 담배에 대한 규제와 관련된 장기적
소송을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빌 클린턴 대통령이 지난주 담배에 포함된 니코틴을 마약으로 규정,
식품의약국(FDA)의 규제를 받도록 촉구한 권고안을 지지한뒤 담배업계는
이에 대한 법률소송 제기 움직임을 보여 왔다.

기차유세중인 클린턴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마이크 맥커리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행정부는 정부를 대상으로 한 소송이 최소화되길 바라고
있다면서 업계와의 절충을 통해 청소년의 흡연을 억제하는 것이 "즉각적인
효과가 있기 때문에" FDA를 통해 담배를 규제하는 것보다 선호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