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가 27일 급등세를 보였다.

국제유가의 척도인 브렌트유 2월인도물은 이날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
에서 직전거래인(22일)보다 배럴당 53센트 오른 18.35달러로 마감, 지난
6월이후 6개월만에 최고 시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중질유(WTI) 2월인도물도 전날보다
23센트 오른 배럴당 19.50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지속적으로 강세를 보여온 국제유가는 이로써 2개월전 한파가 닥치기
이전보다 배럴당 약 2달러 50센트 올랐다.

특히 이날에는 싱가포르가 갑자기 정유공장을 폐쇄, 석유류공급에 차질을
빚은데다 인도가 난방유 대량구매에 나서는 등 아시아지역의 ''동절기 특수''
가 급증하면서 유가상승을 부추긴 것으로 분석됐다.

강한 매수세에 힘입어 이날 런던시장에서 난방유 가격은 직전거래일보다
t당 6달러 상승한 1백78.50달러를 기록, 2년만에 최고치로 폐장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