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 미컬슨 PGA챔피언십 정상

메이저 6승·PGA 투어통산 45승 챙겨
16번홀 366야드 최장타로 추격자 기 죽여
"그랜드슬램 위해 US오픈 준비에 올인"

우즈에 가려 세계랭킹 1위 못한 '비운'
가장 미국적인 골퍼…구름팬 몰고다녀
홀까지 남은 거리는 174야드. 9번 아이언을 잡은 필 미컬슨(51)이 질긴 러프 잔디를 떠냈다. 공이 18번홀 그린 위에 안착하자 클럽 헤드를 하늘로 향한 채 멈춰 있던 미컬슨은 ‘나를 따르라’는 듯 힘차게 그린 쪽으로 발걸음을 내디뎠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목이 쉬어라 ‘고(Go) 필!’을 외치던 1만 명의 ‘미컬슨 아미(army)’가 페어웨이로 쏟아져 나왔다. 안전요원들이 친 바리케이드를 뚫고서였다. 골프 역사상 가장 위대한 50대 메이저 최고령 우승자 미컬슨을 위한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역사상 유일한 50대 메이저 챔프
‘백전노장’ 미컬슨이 51번째 생일을 약 한 달 앞두고 여섯 번째 메이저 트로피를 수집했다. 미컬슨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인근의 키아와 아일랜드 골프리조트 오션코스(파72·7876야드)에서 막을 내린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총상금 1200만달러)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우승했다.

미컬슨은 스무 살 어린 ‘슈퍼맨’ 브룩스 켑카(31·미국) 등 젊은 피들을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만 50세 11개월의 나이에 우승해 53년 묵은 메이저대회 최고령 우승 기록도 새로 썼다. 종전 기록은 1968년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줄리어스 보로스(미국·1920~1994)의 48세 4개월이다. 미컬슨은 “현실적으로 이번이 나의 마지막 우승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내 우승이 다른 (노장) 선수들에게도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메이저 통산 6승, 미국프로골프(PGA)투어 45승째. 그는 이날 우승상금 260만달러(약 29억3000만원)와 향후 5년간 US오픈 출전권 등을 전리품으로 챙겼다. 세계 115위에서 32위로 도약한 미컬슨은 “올해 US오픈이 사실상 (우승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며 “2주 쉬고 US오픈이 열리는 토리파인스로 가서 우승을 목표로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골프 역사상 가장 위대한 2인자
미국 언론들은 미컬슨을 ‘골프 역사상 가장 위대한 2인자’라고 부른다. 동시대에 활동한 타이거 우즈(46·미국)에게 밀려서다. 미컬슨은 PGA투어에서 45승을 거두는 동안 세계랭킹 1위에 한 번도 오르지 못했다. 메이저대회에서도 우승(6회)보다 준우승(11회)이 훨씬 많다. 커리어 그랜드슬램 요건 중 유일하게 빠져 있는 US오픈에선 준우승만 여섯 번 기록했다. 2009년 우즈가 섹스 스캔들에 휘말려 투어를 쉬었을 땐 아내 에이미와 어머니가 연달아 유방암 진단을 받는 불운이 겹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만년 2인자였음에도 미컬슨의 팬층은 우즈만큼이나 두텁다. 필드 안팎에서 보여준 신사다운 모습과 위트 덕분이다. 미컬슨은 우즈와 달리 유복한 가정에서 자랐다. 비행사였던 아버지를 마주보고 골프를 따라 치다가 오른손잡이인 그가 왼손 골퍼로 성장한 일화는 유명하다.

우즈와 달리 미컬슨은 30년 동안 잡음 없이 프로 생활을 이어왔다. 다 이겼던 경기를 페인 스튜어트(미국·1957~1999)에게 내주고도 상대방을 진심으로 축하하는 인터뷰를 한 1999년 US오픈은 그의 인품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2017년 US오픈을 앞두고는 대회 일정이 딸의 졸업식과 겹치자 불참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체질 개선 위해 6일 단식 강행
1970년 6월생인 미컬슨이 지금도 최정상급 기량을 뽐내는 비결은 철저한 자기 관리다. 미컬슨은 지난해 “정상급 기량을 위해선 대대적인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며 6일 동안 단식을 감행했다. 당시 그는 하루 500mL의 물과 단백질 가루 등을 넣은 혼합 커피(500mL) 등으로만 버텼다. 그는 “내 몸에 ‘리셋’ 버튼을 누른 때였다”고 설명했다.

최상의 기량을 유지한 덕분에 미컬슨은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 16번홀에서 드라이버로 366야드를 보냈다. 출전 선수를 통틀어 드라이브 비거리 1위였다. 5번홀(파3)에선 그린 주변 벙커에서 친 샷을 그대로 홀 안에 넣어 추격자들의 의지를 꺾었다. 미컬슨은 “체력훈련을 더 열심히 오래 해야 나흘 내내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 초반 미컬슨을 압박했던 켑카는 2번홀(파5) 더블 보기에 발목이 잡혀 루이 우스트히즌(39·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임성재(23)는 이븐파 공동 17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