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위민스 챔피언십 1R 선두
신들린 퍼팅…26개로 막아
한달 만에 올 시즌 2승 발판
33도 더위에 남편 건강 걱정

K자매들 대거 상위권에 포진
박희영 샷 이글 등 7언더로 2위
김효주·유소연 5언더 출발 '산뜻'
남편캐디와 '찰떡 궁합'…박인비 8언더 맹타

‘골프 여제’ 박인비(3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통산 22승을 향해 힘찬 첫걸음을 내디뎠다. 캐디로 나선 남편 남기협 씨와 ‘찰떡궁합’을 선보이면서다. 그는 29일 싱가포르 센토사G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우승상금 24만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낚아채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7언더파로 단독 2위에 오른 박희영(34)에게 1타 앞선 단독 선두다. 박인비는 “남편의 존재가 큰 힘이 됐다. 많은 도움을 받았다. 하지만 거리를 보는 부분 등은 조금 더 연습해야 할 것 같다”며 웃었다.
‘영혼의 단짝’ 남편과 환상 호흡
오는 7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박인비는 스퍼트를 올리고 있다. 시즌 첫 대회로 참가한 지난 3월 KIA클래식에서 우승까지 차지한 박인비는 한 달 만에 시즌 2승이자 투어 통산 22승 기회를 마련했다. 올해 출전한 4개 대회에서 우승을 포함해 톱10 성적만 3회를 기록했다.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이 지난주 끝난 휴젤-에어 프레미아 LA오픈에서 거둔 공동 15위다.

박인비는 대회 전 최고 33도에 달하는 싱가포르의 더위를 언급하면서 캐디로 나선 남편 걱정부터 했다. 종종 캐디로 호흡을 맞춰 온 남씨가 이번 대회에 캐디백을 멨기 때문이다. 박인비의 스윙 코치로 인연을 맺어 결혼까지 골인한 남씨는 지난해 스코틀랜드 대회 때 캐디로 나서 아내의 4위 성적을 견인하는 등 캐디로서도 검증을 마쳤다. 다만 박인비는 “나는 (더위가)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남편이 걱정된다”며 “2라운드 이후 경기에 나서지 않으면 남편이 기절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박인비의 우려와 달리 남씨는 필드에서도 든든한 동반자였다. 박인비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그를 보좌했다. 박인비는 남편의 지원 속에 신들린 퍼팅 감각을 선보였고 18홀 내내 퍼팅 수를 26개로 막았다. 전반에 4타, 후반에 4타씩 줄이는 등 오점이 없는 완벽한 경기력이었다. 페어웨이 안착률은 100%(14/14)에 달했고 그린적중률도 88%(16/18)를 기록했다.
K자매들 대거 상위권
시즌 초반 우승 소식이 뜸한 ‘K자매’들도 대거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박희영은 10번홀(파4) 샷 이글을 포함해 버디 6개(보기 1개)를 쓸어 담으며 7타를 줄여 박인비 바로 뒤에 이름을 올렸다. 10번홀에서 155야드를 남겨두고 친 8번 아이언 샷이 그대로 홀 안에 빨려 들어갔다. 박희영은 “더위를 이겨내자는 생각이 전부였는데 10번홀 이글부터 좋은 흐름이 찾아왔다”며 “이글 뒤 경기가 쉽게 풀려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천재 골퍼’ 김효주(26)는 버디 6개를 쓸어 담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으며 5언더파 공동 3위로 대회를 시작했다. 전 세계랭킹 1위 유소연(31)도 5언더파를 쳐 모처럼 힘찬 출발을 알렸다.

투어 통산 4승 중 3승을 동남아시아 대회에서 거둔 양희영(32)은 4언더파 공동 8위에 올라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핫식스’ 이정은(25)도 양희영과 함께 4언더파를 적어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은 1언더파 공동 28위로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부상에서 회복 중인 박성현(28)은 6오버파에 그쳐 최하위에 머물렀다.

조희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