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교통사고 원인 찾았지만..."사생활 보호" 공개 거부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사고 원인이 밝혀졌지만 경찰은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미국 AP통신은 31일(한국시각) 타이거 우즈의 교통사고를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사고 원인을 찾아냈지만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우즈는 앞서 2월 23일 오전, 미국 캘리포닌아 주 로스엔젤레스 인근 롤링힐스에서 제네시스 GV80 차량을 운전하던 도중 도로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두 다리를 크게 다쳐 여러 차레 수술을 받았고 현재 플로리다 주 자택에서 재활 치료를 받는 중이다.

당시 사고로 제네시스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부러진 나무를 볼 때 사고 당시 충격이 상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대리인을 통해 사고가 어떻게 일어났는지 기억하지 못하고 있고 운전한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사건을 담당한 로스엔젤레스 카운티 알렉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를 '단순한 사고'라고 표현했다.

수사관들은 현재 우즈의 혈액에서 어떠한 알콜이나 마약 성분도 나오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담당자는 블랙박스에선 어떤 자료가 있었는지 밝히지 않았다.

그는 수요일 SNS라이브를 통한 브리핑에서 ` 사건의 원인이 확인됐고 수사도 종결됐다. 우리는 타이거 우즈와 연락이 닿았고 사생활을 공개해도 되는지 물어본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블랙박스의 모든 자료를 갖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사고와 관련된 당사자들의 허락이 있을 때까지 해당 내용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셉 지아칼론 존 제이 대학 범죄정의학 교수이자 전 뉴욕시 경찰 경사는 비야누에바 보안관의 사생활과 관련된 발언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봤다.

그는 `난 경찰 측에서 사고나 사건에 대한 정보 공개 허가를 요청하는 건 처음 봤다. 만약 변호사측이 '아뇨, 공개하지 마세요'라고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그리고 경찰에게 남는 건 뭔가?`라며 반문했다.

현재 우즈의 에이전트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이메일로 답장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