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수술 우즈, WGC 대회 불참…미컬슨은 시니어 대회 출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25일 개막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천50만 달러)에 불참한다.

미국 골프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20일 "올해 첫 WGC 대회인 워크데이 챔피언십 출전 선수 명단에 우즈가 빠졌다"며 "이는 지난달 우즈가 허리 수술을 받아 어느 정도 예상됐던 일"이라고 보도했다.

1년에 네 차례 열리는 WGC 대회는 총상금이 1천만 달러를 넘어 4대 메이저 대회 다음 등급으로 분류되는 '특급 이벤트'다.

'제 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WGC 대회와 비슷한 등급으로 인정받는다.

1월 말 허리 수술을 받은 사실을 공개한 우즈는 세계 랭킹 48위로 50위까지 주는 이번 대회 출전 자격을 갖췄으나 예상대로 불참을 택했다.

지난해 11월 마스터스 이후 공식 대회에 나오지 않고 있는 우즈는 4월 초 마스터스 출전을 목표로 치료와 재활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은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에서 열린다.

허리 수술 우즈, WGC 대회 불참…미컬슨은 시니어 대회 출전

올해 대회는 1999년 창설 이후 처음으로 우즈와 필 미컬슨(51·미국)이 모두 나오지 않게 됐다.

이 대회 출전 자격을 갖추지 못한 미컬슨은 26일부터 사흘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열리는 PGA 챔피언스투어 콜로가드 클래식(총상금 170만 달러)에 나간다.

만 50세 이상 선수들의 무대인 챔피언스투어 이번 대회에서 미컬슨이 우승하면 PGA 정규 투어와 챔피언스 투어, 2부 투어를 통틀어 해당 투어에 처음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는 최초 기록을 남기게 된다.

지난해 만 50세를 넘긴 미컬슨은 지금까지 두 차례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 나가 모두 정상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